김시우 “기본기 탄탄하게 다듬어…새 시즌엔 꼭 다승 할게요" > 해 외 스 포 츠 중 계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순위배당
1파리 생제르맹 FC1.42
2FC 포르투1.83
3England (Women)1.80
4FC 낭트1.24
5보카주니어스2.20

종목별 팀순위

EPL분데스리가라리가세리에리그1에레디비지에K리그 클래식K리그 챌린지
순위경기승점
1맨시티29232471
2리버풀29217170
3토트넘29201861
4맨유29177558
5아스널29176657
6첼시28175656
7울버햄튼291271043
8왓포드291271043
9웨스트햄291161239
10에버턴291071237
11레스터291051435
12본머스291041534
13크리스탈 팰리스29961433
14뉴캐슬29871431
15브라이튼28861430
16번리29861530
17사우샘프턴29691427
18카디프29741825
19풀럼29452017
20허더즈필드29352114

해 외 스 포 츠 중 계

[ 스포츠중계 ] [ 해외스포츠중계 ]

해외스포츠중계 김시우 “기본기 탄탄하게 다듬어…새 시즌엔 꼭 다승 할게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회원레벨10 찰떡매니져 댓글 0건 조회 726회 작성일 20-10-30 05:01

본문




김시우.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기본기를 다시 탄탄하게 다진 만큼 이젠 공 앞에서 섰을 때 불안하지 않아요.”

골프를 포함한 스포츠 종목에서 기본기의 중요성은 설명할 필요가 없다. 아무리 뛰어난 능력과 감각이 있더라도 기본이 흔들리면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기 어렵기 때문이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2승을 기록한 김시우(25)가 초심으로 돌아가 기본기를 다지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한 이유이기도 하다.

김시우는 지난 시즌 코로나19로 PGA 투어가 중단되기 전까지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그는 13개 대회에서 페덱스컵 포인트 86점을 획득하는 데 그치며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려워 보였다.

그러나 시즌 재개 후 반등을 일궈냈다. 그는 윈덤 챔피언십 공동 3위와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공동 11위, PGA 챔피언십 공동 13위 등 꾸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페덱스컵 랭킹 81위로 지난 시즌을 마쳤다.

상승세는 2020~2021시즌에도 이어지고 있다. 그는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공동 8위, 더 CJ컵 공동 17위 등을 차지하며 새 시즌 첫 단추를 잘 끼웠다. 그는 최근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난 시즌 초반 말썽을 부렸던 아이언 샷과 퍼트가 최근 잘 되면서 성적이 잘 나오고 있다”며 “공을 원하는 곳으로 보낼 수 있는 자신감까지 생겨 즐겁게 골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우가 시즌 도중 완벽하게 다른 선수가 된 원동력은 ‘기본기’에 있다. 더스틴 존슨과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의 스윙 코치로 알려진 클라우드 하먼 3세와 함께 기본기를 다시 다듬은 뒤 PGA 투어 우승자다운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 샷과 퍼트가 잘 안된 건 그립과 어드레스 등 기본기가 흔들렸기 때문”이라며 “원하는 방향으로 공을 보내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에 공 앞에 서면 불안할 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 하먼 3세 스윙코치와 함께 기본기를 착실하게 다듬은 뒤 경기력이 올라오기 시작했다”며 “왜 성공한 선수들이나 지도자들이 기본기에 중요성을 강조하는지 이제는 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장 신경 써서 확인한 부분은 머리 위치다. 김시우는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머리가 뒤로 쳐지는 걸 고치기 위해 매일 수백 개의 공을 쳤다. 여기에 테이크어웨이를 할 때 클럽을 일자로 빼고 임팩트 구간에서 어깨를 막아놓고 치지 않는 기본기에 충실하며 연습에 매진했다.

그는 “골프 선수라면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기본적인 것들이 무너졌던 만큼 스윙 교정이 아닌 기본기를 다시 다진다는 각오로 연습했다”며 “기본기를 다시 탄탄하게 다져서 그런지 난도 높은 코스에서도 내 골프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환하게 웃었다.

기본기를 탄탄하게 다듬고 자신감을 되찾은 김시우는 올 시즌 목표를 ‘다승’으로 잡았다. 그는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우승이 없고 PGA 투어 진출 후 아직까지 다승을 해보지 못한 만큼 올 시즌에는 꼭 2승 이상을 거두고 싶다”며 “샷과 퍼트가 계속해서 좋아지고 있는 만큼 기대되는 건 사실이다. 두 목표를 모두 이룬 뒤 올 시즌을 기분 좋게 마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과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에게 ‘우승 비결’이라는 특급 조언까지 들은 김시우는 다음달 12일부터 나흘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마스터스에서 깜짝 놀랄만한 성적을 내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그는 “존슨과 켑카에게 우승을 차지하는 방법 등 골프 선수로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값진 조언을 받고 코스 매니지먼트에 대한 확신까지 생긴 만큼 마스터스에서 누구나 다 부러워할 만한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우승을 차지한다면 갈비를 챔피언 디너로 내고 싶다. 내년 마스터스에서 역대 마스터스 챔피언들에게 갈비를 대접할 수 있도록 한 타, 한 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스포츠중계 ] [ 해외스포츠중계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스포츠중계 ] [ 해외스포츠중계 ]

 


상호명 : cd24tv.com : 찰 떡 티 비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cd24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