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의 전설’ 게리 페이튼, NBA 코치직 관심 > n b a 중 계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순위배당
1파리 생제르맹 FC1.42
2FC 포르투1.83
3England (Women)1.80
4FC 낭트1.24
5보카주니어스2.20

종목별 팀순위

EPL분데스리가라리가세리에리그1에레디비지에K리그 클래식K리그 챌린지
순위경기승점
1맨시티29232471
2리버풀29217170
3토트넘29201861
4맨유29177558
5아스널29176657
6첼시28175656
7울버햄튼291271043
8왓포드291271043
9웨스트햄291161239
10에버턴291071237
11레스터291051435
12본머스291041534
13크리스탈 팰리스29961433
14뉴캐슬29871431
15브라이튼28861430
16번리29861530
17사우샘프턴29691427
18카디프29741825
19풀럼29452017
20허더즈필드29352114

n b a 중 계

[ 스포츠중계 ] [ nba중계 ]

 

nba중계 ‘시애틀의 전설’ 게리 페이튼, NBA 코치직 관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회원레벨10 찰떡매니져 댓글 0건 조회 1,399회 작성일 20-10-18 22:05

본문


1990년대와 2000년대를 수놓은 최고 포인트가드가 지도자 자리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Yahoo Sports』의 크리스 헤인즈 기자에 따르면, ‘The Glove’ 게리 페이튼이 NBA에서 코치로 일하고 싶은 의사를 내비쳤다고 전했다.
 

페이튼은 지난 1990-1991 시즌부터 2006-2007 시즌까지 코트를 호령했다. 리그 최고 가드로 군림했으며, 9번이나 올-NBA팀, 올-디펜시브팀, 올스타에 뽑혔다. 지난 1995-1996 시즌에는 올 해의 수비수에 선정됐으며, 당연히 1990-1991 시즌에는 올 해의 신인에 이름을 올리는 등 당대를 대표하는 포인트가드였다.
 

제이슨 키드가 동부컨퍼런스를 대표하는 2000년대에도 페이튼은 서부컨퍼런스 최고 포인트가드로 군림했다. 시애틀 슈퍼소닉스(현 오클라호마시티)에서는 션 켐프와 함께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을 선사했으며, 이후 오클라호마시티 썬더가 페이튼의 영구결번을 결정했으나, 그는 오클라호마시티에서 뛰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를 거절한 바 있다.
 

지난 2002-2003 시즌 도중 트레이드됐다. 시애틀은 레이 앨런을 데려오기로 하면서 페이튼을 내줬다. 이후 시애틀은 네이트 맥밀런 감독의 지도 아래 앨런과 라샤드 루이스로 이어지는 쌍포를 구축하면서 한 때 시즌 초반을 달구기도 했다. 페이튼은 밀워키 벅스로 트레이드됐으며, 시즌을 마친 후, 칼 말론과 LA 레이커스로 이적해 모든 NBA팬들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레이커스는 계약기간이 남은 그를 돌연 보스턴 셀틱스로 트레이드했다. 당시 페이튼과 함께 건너갔던 지명권(2006 1라운드)은 레존 론도로 호명됐으며, 공교롭게도 론도는 지난 2017년 여름에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었고, 이번에 자신의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시즌 중에는 애틀랜타 호크스로 트레이드됐지만, 방출을 당한 이후 다시 보스턴에 합류하기도 했다.
 

선수생활 막판에 세 번이나 트레이드를 겪기도 하는 등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으나, 2005년 여름에 마이애미 유니폼을 입으면서 자신의 마지막 도전에 나섰다. 당시 마이애미는 2003 드래프트에서 드웽인 웨이드를 지명했고, 2004년 여름에 트레이드를 통해 샤킬 오닐을 데려오면서 막강한 원투펀치를 구축했다.
 

마이애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앤트완 워커, 제임스 포지, 제이슨 윌리엄스를 더했고, 웨이드와 함께 지명된 유도니스 해슬럼과 기존의 알론조 모닝까지 더해 탄탄한 로테이션을 구축했다. 페이튼은 벤치에서 나서면서 자신의 경험을 코트 위에 녹여냈고, 이는 마이애미의 창단 첫 우승이자 꾸준히 우승 도전에 나섰던 페이튼의 첫 우승이었다.
 

우승을 차지한 후 많은 눈물을 흘렸던 그는 한 시즌 더 마이애미에서 보낸 후 농구공을 내려놓았다. 이후 지도자 생활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됐으나 그는 NBA에서 지도자나 경영자로 일하지 않았다. 코치직 제의가 여러 차례 있었을 것으로 짐작되나 그가 모두 거절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튼도 최근 지도자 생활에 관심을 보인 것을 두고 “일전에도 코치직을 두고 대화를 주고받은 적이 있었으나 적절한 때가 아니라고 여겼다”고 운을 떼며 “이제야 비로소 지도자로 준비가 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아무래도 은퇴 이후 곧바로 코치가 된다면 지나치게 의욕적일 수도 있다. 게다가 그는 리그를 대표한 슈퍼스타였다.
 

오히려, 은퇴 이후 농구를 오랫동안 지켜보면서 자신이 추구하는 방향을 설정하고, 더 나아가 요즘 추세를 이해하면서 어떻게 해야 선수들을 잘 지도할 수 있을 지를 좀 더 진지하게 고민한 것으로 보인다. 그도 “NBA에는 재능이 넘치는 선수들이 많다. 코치가 되어 선수들을 돕고, 지도하고, 이끌면서 더 나아가 팀이 성공하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페이튼은 탁월한 포인트가드였던 만큼, 그를 코치로 데려간다면, 백코트 전력의 증강을 도모할 만하다. 자신이 그간 코트 위에서 겪었던 여러 시행착오와 은퇴 이후 농구를 바라보면서 가진 관점을 어린 선수들에게 접목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위력을 떨칠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그의 경험이 이식 되는 것 만으로도 어린 선수들의 성장을 도모하기 충분하다.
 

선수시절 누구보다 독한 트래쉬토크로 많은 경쟁자들이 두려워하는 선수였던 그는 유능한 포인트가드면서도 독보적인 수비수로 존재감을 확실하게 떨쳤다. 단순 경기운영에만 능한 선수가 아니라 양쪽 가드를 두루 수비하는 명수비수였던 만큼, 가드들의 수비력 향상에도 능히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스포츠중계 ] [ nba중계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스포츠중계 ] [ nba중계 ]

 


상호명 : cd24tv.com : 찰 떡 티 비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cd24tv. All rights reserved.